posted by eyeball 2008. 2. 3. 21:25

선폭풍 제 1파.

설날 연휴로 인한 공백을 메우기 위해 평소의 3배 물량을 소화하고 오신 엄니께서 쓰러지기 직전..
덕분에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일은 전부 내가 맡음...
가뜩이나 나도 생 초짜 임시 팀장이 작업을 어설프게 짜는 바람에 최소 3일은 철야해야 할 판에...




선폭풍 제 2파.

설 보너스 겟!!!!!!



그러나 쥐꼬리 만큼....................


선폭풍 제 3파.

엄니께서 아직 데미지가 회복이 되지 않은 데다 아직도 설 특수 물량이 2일 더 남은 관계로....
오늘부터 새벽 작업에 나도 투입하겠다는 엄니의 명령.......
고로 나는 오늘부터 화요일 오전까지 잠은 다 잠......




후폭풍 + Final Finish.


그런 몸으로 설 연휴에 5~6시간 거리를 차를 몰고 왕복해야함...

......

...


'잡담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졸업앨범 오류  (23) 2008.02.28
새벽이면 항상 일어나는 생리현상  (26) 2008.02.20
2월의 시작을 지름신과 함께~  (12) 2008.02.01
선택의 갈등  (10) 2008.01.27
자기전 샤워  (28) 2008.0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