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yeball 2006. 8. 1. 06:04

ZB5가 발표된 이후로 며칠이 지났다.
이미 이전버젼에서부터 그 명성이 자자하던 툴이니 만큼 그 여파는 실로 대단했다.
벌써부터 ZB5로 제작된 홈페이지가 보이는가 하면 제로보드4 -> ZB5 컨버팅 툴도 올라오고 있다.
또한 여러 호스팅 업체에서도 이에 따른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호스팅 업체를 다 둘러보진 않았지만 내가 둘러본 대부분의 업체는 ZB5발표와 거의 동시에 ZB5의 설치 환경에 맞게 셋팅된 서버를 준비했고 구 서버 사용자를 중 희망자에 한해 신 서버로 이전해주는 서비스도 진행중인듯 하다.
7년전부터 램 한번 추가 안해주고 혹사시키고 있는 내 개인 서버도 다행히 ZB5 설치사양에 턱걸이를 해서 업그레이드라는 귀찮은 작업을 면하게 되었다만 아직 귀차니즘의 압박으로 설치를 해보지는 않았다. 대신 여기저기 돌아다녀 보면서 사용자들의 소감과 반응을 살펴보았다(그게 더 귀찮다고 생각하지 않는가)

일단 ZB5에 대한 지배적인 소감은 "편하다"였다. 설치도 비교적 간단하였으며 이것저것 모듈이나 플러그인, 스킨만 깔면 하나의 홈페이지가 금방 완성된다. 아직 발표한지 얼마 되지않으므로 올라온 스킨등의 숫자가 적지만 그것은 얼마 가지 않아 충분히 해결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나는 바로 이 "편하다"라는 것이 오히려 ZB5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편하다는 것은 그만큼 정형화 되었다는 뜻도 있다. 지금도 제로보드를 이용한 홈페이지를 둘러보면 각자 디자인이나 적용한 플러그인은 다르지만 대체로 그 구성이 비슷하다는 것을 볼 수 있으며 내가 제로보드를 이용하여 홈페이지를 만들때 마다 항상 느껴오던 부분이기도 하다. 무언가 틀에 박힌 느낌이랄까... 그러다보니 식상하게 느끼게 되고 결국은 다른쪽으로 눈을 돌리게 된다. ZB5에서도 이 현상은 예외일 수 없을 것이다. 아니 오히려 더욱 커질것이라 생각한다. 제로보드4때는 그래도 홈페이지의 틀은 사용자가 직접 만드는 것이였으나 ZB5에서는 그 틀조차 제공한다. 사용자는 단지 설치하고 몇가지 설정만 해주면 금새 하나의 홈페이지가 만들어진다.(이 부분에 대해선 아직 사용해 보지 않은 관계로 오류가 있을 수 있다) 그렇게 만들어진 홈페이지는 틀을 벗어나기는 힘들 것이라 생각한다.

이래저래 글 솜씨도 없으면서 글 쓴답시고 두서없이 늘어놓았지만...
결론은 ZB5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가게 될 것인가와 어떤 길이든 그 길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 같다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onsky.com/tt/ BlogIcon 라온수카이 2006.08.01 06:16  Addr  Edit/Del  Reply

    블로그에 비해 홈페이지는 디자인이 중요하다고 보는데 그 디자인들이 너무 비슷해지니 자칫하면 자멸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겠군요.

    • Favicon of http://eyeball.pe.kr BlogIcon eyeball 2006.08.01 06:30  Addr  Edit/Del

      그래도 그동안 쌓아왔던 것이 있는 만큼 그리 쉽게 무너지지는 않을꺼라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