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yeball 2008.07.20 23:02

1. 일의 연속

7월들어 갑자기 해야 할 일이 늘어나 버렸다. 학원 업무도 갑자기 늘어난 데다가 지금 집도 증축공사 중이라서 틈틈이 그것을 돕고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지금 게임은 커녕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아주 죽겠다.

아마도 7월 내내 이럴 듯 하니... 보약이라도 한 채 지어 먹어야 하나..


2. 가평 휴가

그러는 와중에도 어떻게든 짬을 내서 던파 신성 길드 정모로 가평을 갔다 왔다. 7월 12, 13일 1박2일 일정으로 갔다왔는데, 가는 길에는 차가 막혀서 늦게 도착한 관계로 계곡에 못 들어가고 일요일에는 전날 밤에 비가 억수로 내린 관계로 물이 뒤집혀서 또 못들어 가서 결국은 물 한번 담가보지 못하고 돌아와야 했다...

그래서 아쉬운대로 번지점프를 하고 왔는데 내가 뛰기 직전에 밑에서 대기중이던 카메라의 베터리가 다 되어버려 나만 번지 사진이 없다!! 무려 애스트럴 스톰까지 했는데!!

다행이 다른 사람이 핸드폰으로 동영상은 찍었는데... 이 분께서 도무지 올릴 생각을 않는다...


3. ARIA 만화책

사진080718_2

무려 7개월만에 휴가 나온 친구가 보라고 아쿠아 1,2권 및 아리아 12권 전권을 통째로 빌려줬다. 덕분에 이거 보느냐고 하루를 통째로 날린 덕분에 다음 날 작업분량 소화하느냐고 밤을 새긴 했지만 말이다...

사진080718_4

게다가 실수로 9권을 2권 사는 바람에 하나 남는다고 비닐도 뜯지 않은 신상을 덤으로 줬다. 만화책은 모으진 않지만 일단 공짜가 아닌가!! 일단 받고 본다;; 그래도 좋아하는 애피소드가 있는 권이라서 간혹 들여다 보는 재미는 있을 듯 하다.

몇가지 쓸 소재가 더 있긴 하지만 지금 온몸에 힘이 쫙 빠지고 자고 싶어 죽겠으므로 일단 여기까지만 쓰고, 나머지는 다음에 포스팅 해야겠다.

'잡담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훈련의 폐혜  (20) 2008.09.29
생존신고 겸 최근 근황  (12) 2008.09.17
요즘 근황  (10) 2008.07.20
스타우트 획득!  (13) 2008.06.30
아침드라마는 왜 그리 시끄러운지  (14) 2008.06.19
왜 내가 세차만 하면...  (4) 2008.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