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yeball 2008. 11. 26. 22:22

요즘... 지름신이 아주 제대로 강림 하신듯 하다...
이번에는 지갑이다...

CIMG0179

나 살때 같이 백화점 따라가서 귀여운 애기(구두)들 눈요기 하고 기분이 업되신 동생님께서 자진해서 모델(?!)을 해 주셨다....

CIMG0185

지갑은 MCM에서 반지갑으로 샀다. 그 전에 쓰던 지갑은 초등학교때(!!) 시장바닥에서 만 5천원 주고 산 3단 청지갑이다. 벌써 쓴 지 10년이 넘었다. 명품은 커녕 메이커도 아니고 낡고 헤지고 바랬지만 왠지 정이 든 바람에 주변에서 바꾸라는 압박에도 불구하고 안 바꾸고 있었는데 오늘 지갑을 정리하다가 문득 내 지갑을 살펴보고는 이제는 정말 바꿔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 생각난 김에 사러 갔다 왔다.

CIMG0188

그렇게 해서 바꾸긴 했는데 역시 3단지갑을 반지갑으로 바꾸니 수납공간에서 차이가 나기에 카드 몇개가 더 들어갈 곳이 없어 남게 되었다. 그렇다고 겹쳐 넣자니 잘 들어가지도 않고 지갑도 두꺼워지니 고민이다. 내가 가지고 다니는 카드가 신용카드 1개, 체크카드 2개, 포인트 적립카드 5개, 통신사 할인카드 1개, 회원증 2개, 보안카드 2개, 고등학교 학생증, 그리고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이다. 카드만 14개다. 보통 남자들에 비해 많이 가지고 다니는 편인듯 하다.

때문에 부득이 소지 카드를 줄이게 되었는데 그렇게 하여 잘 안 가는 도서관 회원증 하나와 고등학교 학생증, 주거래 은행이 아닌 은행의 보안카드가 탈락하였다. 그러고도 3개가 남았지만 그건 그냥 프리포켓에 우겨넣었다.

어쨋든 이렇게 바꾸고 아직 새거라 빳빳해서 잘 접히지도 않는 지갑과 헤져서 흐믈흐믈 한 지갑을 보고있자니 시원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다. 헌 지갑은 버릴까 생각 했는데 그냥 장농이나 책장 어딘가에 박아두어야겠다. 나중에 우연히 발견하거나 하면 옛생각도 나고 하니 말이다. 단지 그런식으로 어딘가에 박아둔 물건이 꽤 되는데...

'잡담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군 사후 122기 면접 후기  (24) 2009.01.08
2008년 마지막 일몰  (16) 2008.12.31
소소한 지출  (14) 2008.11.19
다산 문화제 축제  (14) 2008.10.11
훈련의 폐혜  (20) 2008.09.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