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yeball 2006. 7. 12. 11:38
오래전에얼마전에 알바 가기 전에 사르네 들렸다가 같이 지하철을 타러 양원역에 가게 되었다..
그날따라 아침부터 아무것도 안 먹은채로 달랑 떡볶이 하나 먹고 돌아다녔더니 허기가 졌다...
보통 왠만한 지하철역에는 매점이.. 존재 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지하철 매점에서 뭐라도 좀 사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기 전에 사르가.. 신경쓰이는 말을 했다...ㅡㅡ;
뭐.. 별 생각 없이 넘기긴 했지만... 그것이... 그런 의미일 줄이야...
계단을 올라선 순간... 보고야 말았다...
대략.. 할 말을 잃었다...

'잡담 > Ever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수표보단 현금!!  (2) 2006.09.22
드디어 개강이구나..  (2) 2006.08.21
올해 여름도.. 이렇게 가버리는구나...  (2) 2006.08.13
홍수의 여파...  (4) 2006.07.14
어제.. 홍수 대박이였다...  (3) 2006.07.13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