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yeball 2008.04.05 22:14
4월부로 작년 10월이나 올해 1월에 시작한 대부분의 애니가 완결되었다.
언제나 그렇듯 그 시작은 창대하였으나, 그 끝은 미비하였다...(?)
시작은 이것저것 닥치는대로 손 댔다가... 결국 끝까지 다 본 작품은 몇개 안된다...;;

아무튼 끝까지 감상목록으로 살아남은 작품들의 감상을 적어볼까 한다.
순서는 역시 가장 재미있게 봤던 작품순...


1. ARIA The ORIGIN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로 마음편히 볼 수 있는 애니메이션 중에 아리아만한 것이 있을까! 전작(ANIMATION, NATURAL)과 같이 판타지스러운 에피소드는 없었지만 아리아 특유의 분위기를 잘 살려주는 에피소드로 가득 차 있었다. 오히려 그런 에피소드가 없었기에 스토리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고나 할까...
특히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스토리를 마무리 지어준 점이 마음에 들었다. 후속작은 더이상 나오지 않겠지만, 아니 나온다면 분명히 나노하 StS 꼴이 날 것만 같기에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OVA 한두편 정도는 나왔으면 한다.


2. 기동전사 건담 O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초에 1, 2기로 나누어 방영하는 작품이지만 이건 떡밥을 너무 뿌리다 못해 떡밥막(??)을 친 작품이다. 10월에 방영할 2기를 보지 않고는 못 배기도록 만들어 놨다.
그리고 마지막 그라함의 충격 고백(?)은... 분명히 진지한 상황이지만 왠지 그렇지 않은듯한....
어쨋든 그런저런 것을 떠나서 전투씬도 좋았고 스토리도 아직 완전히 완결이 난 것이 아니기에 말하긴 그렇지만 지금까지만 놓고 본다면 꽤 괜찮은 편이었다. 적어도 후속작이 무척 궁금하게 만든 것을 놓고 본다면 성공한 셈이다.


3. BAMBOO BLA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검도가 소재라고 해서 안 보려고 했었는데 주변의 반응이 상당히 좋길래 한번 보고 바로 감상목록에 함류한 작품. 스포츠물이라기 보다는 학원물 성격이 훨씬 강하다.
각각의 케릭터의 개성도 강하고 또 그들이 이끄는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이 작품의 주된 볼거리라고 생각한다.
스포츠물 특유의 복잡한 규칙이라던가 설명같은 것도 거의 없고 주구장창 경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아니니 스포츠물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충분히 즐기며 볼 수 있는 그런 작품이었다. 검도가 전부라기 보다는 검도를 통해 피어나는 우정(?)과 즐거운 일상... 이랄까?


4. 렌탈 마법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들이 모두 아디리시아를 외칠 때 나는 호나미를 외치고 있었다..;; 스토리만 놓고 본다면 별로 재미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작화 하나는 최상급이라고 할 수 있다. 그 흔한 작붕조차 거의 없었고...
스토리가 부실한 것은 중간중간 본 스토리와는 전혀 상관 없는 서비스성(?) 에피소드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것도 아디리시아를 띄워주려는 의도가 노골적으로 드러난...
서비스용 에피소드를 줄이고 메인 에피소드를 탄탄히 했다면 좀 더 좋은 작품이 되었을 지도 모르겠다. 뭐.. 애초에 서비스를 노린 작품이라 그렇게 작화에 신경을 썻을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


5. 늑대와 향신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닝과 배경이 특히 마음에 들었던 작품이다. 내용 구성도 괜찮았고... 특히 호로!!
1쿨이다 보니 복잡한 설명 같은 것은 그냥 적당히 넘어가는 경향이 있어 중간중간 이해가기 힘든 점도 종종 있었지만... 그런부분은 어차피 상업에 대한 내용이었으므로 머리아픈 내용일 것이 분명!!
단지 7화를 통째로 빼먹고 DVD로 돌려버린 것은 너무했다. 12화 완결로 하고 거기에 내용을 우겨넣는것 보다는 낫다고 생각하지만...


6. 사후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재가 특이해서 접한 작품이다. 처음에는 꽤나 어두운듯한 분위기였지만 후반부에는 조금 밝아졌다. 중간중간 갑자기 급격히 어두워지기도 했디만...
스토리는 처음에는 사후편지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룰 줄 알았지만 실제로는 후미카, 정확히는 후미와 미카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그림체는 개개인의 취향이니 그렇다 치고 스토리는 그렇게 탄탄한 편은 아니었다. 아무래도 1쿨이라는 분량의 한계라고 본다. 물론 2쿨이였다면 좀 더 나아졌겠지만 그랬다면 아마 중도에 감상을 포기했겠지...


7. 미나미가 ~한 그릇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작과는 다른 회사에서 제작했지만 성우는 그대로인데다 작화나 그림체도 거의 바뀌지 않아서 크게 위화감은 없었다. 다만 엑스트라 피부를 전부 검게 처리한 것은 좀...
스토리는 뭐 딱히 말 할 것도 없이 미나미가의 일상이지만 전작과는 진행 방식이 달랐다. 움직임 또한 전작에 비해 더 역동적으로 표현했고...
전작에 비해 내용이 조금 무거워진 감이 있어서 가볍게 보기에도 그렇고, 그렇다고 몰입하기에도 그런 어중간한 작품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8. 수신연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에 집중하면 지는 작품... 정말 뻔하디 뻔한 스토리 진행이다. 액션 자체는 나름 괜찮은 편이다만 중간쯤에 다소 무너지는 경향을 보였다. 후반, 특히 마지막화에서는 다시 액션이 부활했지만...
스토리에 대한 퀄리티를 줄이더라도 좀 더 액션에 투자했으면 좋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 작품의 가장 큰 볼거리라고 볼 수 있는 타이토와 케이로의 격돌은 처음과 끝 딱 두번, 나머지는 격돌이라고 보기도 힘든 흐지부지한 싸움이였다. 가장 재미있다는 싸움구경을 좀 더 신경 써 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posted by eyeball 2008.02.02 00:01


천원돌파 그렌라간 + 개그만화 보기 좋은날 지구 종말 3시간전....

뭐.. 전에 봤던 에반게리온 버전보다 싱크로는 별로지만... 나름대로 싱크로 적절....
자막이 썩 마음에 들진 않아서 원본으로 직접 추출 할까 하다가....
그래도 역시 자막 있는게 좋을 것 같아서 그냥 퍼왔다...
posted by eyeball 2007.12.09 22:47
런닝투혼님 블로그에 갔다가 이런 것을 보고는 한번 세어보았다...




총 54개 중에 42개...
그 중 주제가가 한 소절이라도 생각나는 만화는

톰과 제리, 가제트 형사, 핑크팬더, 밀림의 왕자 레오, 까치, 달려라 하니, 아기공룡 둘리, 영심이, 옛날 옛적에, 날아라 슈퍼보드, 요술공주 밍키, 요술공주 샐리, 베르사유의 장미, 빨강머리 앤, 피구왕 통키, 쾌걸 조로, 요리왕 비룡, 그레이트 마징가 Z, 철인 28호, 메칸더 V, 우주소년 아톰, 미래소년 코난, 도라에몽, 독수리 오형제, 은하철도 999, 율리시스, 이상한 나라의 폴, 개구리 왕눈이, 꼬마자동차 붕붕, 호호아줌마, 플란다스의 개

무려 31개구나...
아니 그보다 한가지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저기에 왜 요리왕 비룡이 들어가 있는지와...

어째서 사우르스 팡팡, 축구왕 슛돌이, 시간 탐험대, 태양의기사 피코, 꾸러기 수비대, 쥬라기 월드컵, 타이의 대모험, 슈퍼그랑조, 나디아, 달려라부메랑, 세일러문, 케이캅스, 마법소녀 리나 등이 없는가!!

빠진거 다 언급하려면 스크롤 압박이 심하므로 여기까지........
아무튼... 도대체 저거 만든 사람은 무슨 생각으로 만든 것인가!!
저 중요한 것들을 빼먹다니..
posted by eyeball 2007.10.01 22:21
오늘 세토의 신부를 끝으로 실시간으로 보던 애니의 감상을 모두 마쳤다.
감상작품 중에는 한번도 놓치지 않고 매주 꼬박꼬박 챙겨보는 작품도 있었고 중간에 한번 끊기거나 나중에 완결 나오면 몰아서 보기로 한 작품, 아예 감상을 중단한 작품도 있었다.

이들 중 감상 후 가장 감명받은 작품을 꼽자면 럭키☆스타와 천원돌파 그렌라간, 히로익 에이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럭키☆스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원돌파 그렌라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로익 에이지

그렌라간은 14화쯤에서 한번 끊겼다 다시 봤고 럭키스타와 히로익 에이지는 첫화부터 매주 놓치지 않고 챙겨보았다.

럭키☆스타는 처음에는 별로 기대하지 않았지만 가면 갈수록 공감하는 부분도 많이 나오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패러디 덕분에 머리 비우고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애니로 자리 잡았다. 또한 마지막엔 잔잔한 감동도 있었고...(22화라던지...)

천원돌파 그렌라간은 중반쯤 가서 슬슬 재미있어지려다가 카미나가 죽은 뒤 시몬이 찌질(?)되는 바람에 김새버려서 중간에 한번 끊었다가 시몬이 부활 하면서 다시 재미있어졌다기에 다시 보기 시작했고 후반엔 버닝해 버린 애니다. 최종화도 깔끔하게 마무리 지었다. 다만 너무 깔끔(?)한 나머지 여운이 별로 없었다는 점이 아쉽다.

히로익 에이지는 XBEC제작에 angela가 OP/ED를 불렀다는 점에서 이미 기대하던 작품이였고, 역시나 기대에 부응해 줬다. 내가 우주 배경의 메카물을 좋아한다는 점과도 맞아떨어진 점도 있긴 하지만 그걸 떠나서라도 충분히 재미있는 작품이였으며, 매 주 다음 화가 가장 기다려졌던 작품이기도 하다. 최종화에서도 충분히 여운이 남을만한 에필로그를 보여주어 대단히 만족스러웠다.


그리고 순위(?)에는 들지 못했지만 매 주 꾸준히 챙겨본 작품으로는 세토의 신부와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StrikerS, DARKER THAN BLACK - 흑의 계약자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토의 신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노하 Strik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의 계약자

세토의 신부는 전혀 예상치 못한 개그로 감상 작품 중 가장 많이 웃었던 작품이지만 작품에 몰입하지는 못해 마지막이 약했으며,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StrikerS는 1, 2기 덕분에 기대치는 상당히 높았지만 그에 부응하지는 못했다. 흑의 계약자는 액션과 스토리는 좋았지만 위 세 작품이 워낙 강했던 탓인지 크게 다가오지는 못했다.


이 밖에도 감상 도중 그만 두고 나중에 완결후 몰아서 보거나 볼 예정인 작품에는 바람의 성흔, 클레이모어, 소녀왕국 표류기, 로미오X줄리엣이 있으며 안타깝게도 아예 감상을 포기한 작품으로는 고난이도 패러디를 너무나 난무하여 자막 제작자들조차 포기한 하야테처럼을 비롯해 괴물왕녀, 기신대전 기간틱 포뮬러, 엘 카자드, 키스 덤 등이 있다.
posted by eyeball 2007.09.05 23: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러키스타 22화에서는 카나타와 소지로의 옛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게 또 꽤나 감동적이였던지라 한참 여운이 남아있던 차에
역시나 이를 소재로 한 매드무비가 등장하였다.

일단 본편의 영상이다.
원작에서는 단순히 코나타와 소지로의 대화형식으로 풀어갔으나
애니에서는 카나타까지 깜짝 출연하며 이렇게 멋지게 바뀌었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위 내용을 주제로 한 매드무비
'そう 君... ありがとう'
(소우군... 고마워)

BGM으로 사용된 곡(KOKIA - ありがとう)의 멜로디와 가사가
장면장면을 더욱 애틋하게 만들어 준다...

요즘들어 정말 오랜만에 가슴 찡한 느낌을 받았다...

영상출처 : 에르님 블로그
posted by eyeball 2007.06.13 15:37

오늘 니코니코동화 랭킹코너를 돌다가 발견한 영상인데... 단번에 반해버렸다....
덕분에 어지간해선 하지 않는 추출질을....(맨날 하는 주제에...ㄱ-)
니코동화의 묘미는 역시 코멘트들인데.. 안타깝게도 코멘트까지 추출하는 법은 모르니..;;
대충 스샷으로 설명해보자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느낌??
저건 좀 심한 경우긴 하지만... 아.. 보통이려나..?
아무튼.. 코맨트 보는 재미가 쏠쏠하니... 궁금한 사람은 직접 보시길...



이것도 역시 포스가...
그런데 위에껀 어찌해서 재목 해석하긴 했다만....
이건.. 도저히 한문 압박...ㅜㅜ
대충 한문만 번역기 돌려서 해석.... 맞나..??
아! 참고로 말하는 것을 깜빡했는데...
음량주의!!
posted by eyeball 2007.06.04 23: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토의 신부 9화에서 나온
인어 엔션트리릭 '잠의 시'
저거 지하철 구석에서 PDA로 보다가 혼자서 고개 숙이고 부르르.....(oTL..)
게다가 저 라리호가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아...ㅜㅜ
멍~하니 있으면 어느샌가 라리호~.......
게다가 더 문제는....



이런 물건까지 찾아버렸으니....
posted by eyeball 2007.06.01 21: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생시간 : 2분 2초
영상크기 : 720 x 480
영상코덱 : Divx4
음원코덱 : Lame MP3
파일포멧 : AVI, FLV
영상편집 : Vegas 7.0, VirtualDub-1.7.1
음원편집 : Nero WaveEditer 3.7
인코딩툴 : 바닥, show

posted by eyeball 2007.05.07 16:56
럭키스타 5화가 떳길래 기쁜 마음으로 감상하고 있는데..
중반부 캐치아이 끝나기 직전 뭔가 허연 화면이 잠깐 나온 듯한 기분...
그래서 일단 보던거 끝까지 다 보고 버쳘덥으로 캐치아이 부분을 1프레임 단위로 확인 해보니..
캐치아이 끝나기 직전 5프레임 동안 이런 그림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타니구치!!?(틀려!!)
시이라시.....-_-;;
posted by eyeball 2007.04.22 21:17


말이 필요 없구나...
사르네서 본 하루히에 이어...
posted by eyeball 2007.04.21 22:35
올해 4월은 정말로 풍년이로세...
일단 감상하고 있는 목록을 보자면..

일요일
천원돌파 그렌라간
하야테 처럼!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StrikerS
히로익 에이지
세토의 신부
럭키☆스타

월요일
엘 카자드
아이돌 마스터 제노그라시아

화요일
키스덤

수요일
소녀왕국 표류기
로미오x줄리엣
기신대전 기간틱 포뮬러

목요일
강철신 지그

금요일
sola
샤이닝 티어즈 크로스 윈드

토요일
러브★콘
5월 1일 수정

위 목록에서 굵은글씨는 리얼타임으로 보고 있는 애니..
나머지는 나중에 조금씩 몰아서 볼 애니...

그러고보니 리얼타임으로 보는건.. 하나 빼고 전부 일요일이군...
아무튼 풍년이로세~
posted by eyeball 2007.03.30 21:54
정보는 어제 입수 했지만.. 귀차니즘으로 인하여 오늘 포스팅!!
아니.. 그보다 백만년만의 포스팅이군..
아무튼.. 기다리던 나노하 차기작의 PV가 떳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작부터 포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부터 포격으로 시작하다니...
게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로큰 매그넘??

전투신.. 기대해도 좋을듯 하군...
아래는 Hineo님 블로그에서 입수한 PV영상을 mncast에 고화질 버젼으로 올린것..